身形藏府圖 // 신형장부도

≪이론≫

[圖] 身形藏府圖

孫眞人曰天地之內以人爲貴頭圓象天足方象地天有四時人有四肢天有五行人有五藏天有六極人有六府天有八風人有八節天有九星人有九竅天有十二時人有十二經脈天有二十四氣人有二十四兪天有三百六十五度人有三百六十五骨節天有日月人有眼目天有晝夜人有寤寐天有雷電人有喜怒天有雨露人有涕泣天有陰陽人有寒熱地有泉水人有血脈地有草木人有毛髮地有金石人有牙齒皆稟四大五常假合成形

손진인(孫眞人)이 말하기를, 하늘과 땅 사이에서 사람은 가장 귀(貴)한 존재이니, 둥근 머리는 하늘을 상징(象徵)하고 모난 발은 땅을 상징하며, 하늘에 사시(四時)가 있듯이 사람에게는 사지(四肢)가 있고, 하늘에 오행(五行)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오장(五臟)이 있으며, 하늘에 육극(六極)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육부(六腑)가 있고, 하늘에 팔풍(八風)이 있듯이 사람 에게는 팔절(八節)이 있으며, 하늘에 구성(九星)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구규(九竅)가 있고, 하늘에 십이시(十二時)가 있듯이 사람에게는 십이경맥(十二經脈)이 있으며, 하늘에 이십사기(二十四氣)가 있듯이 사람에게는 이십사수(二十四兪)가 있고, 하늘에 삽백육십오도(三百六十五度)가 있듯이 사람에게는 삼백육십오골절(三百六十五骨節)이 있으며, 하늘에 일월(日月)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양눈(眼目)이 있고, 하늘에 주야(晝夜)가 있듯이 사람에게는 오매(寤寐)가 있으며, 하늘에 뇌전(雷電)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희노(喜怒)가 있으며, 하늘에 우로(雨露)가 있듯이 사람에게 체읍(涕泣)이 있으며, 하늘에 음양(陰陽)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한열(寒熱)이 있고 땅속에 천수(泉水)가 있듯이 사람에게는 혈맥(血脈)이 있으며, 땅위에 초목(草木)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모발(毛髮)이 있고, 땅속에 금석(金石)이 있듯이 사람에게는 치아(齒牙)가 있으니 이 모든 것들은 사대(四大)와 오상(五常)을 품부(稟賦)하여 임시로 합쳐져서 형체를 이루었다고 하였다.

朱丹溪曰凡人之形長不及短大不及小肥不及瘦人之色白不及黑嫩不及蒼薄不及厚而况肥人濕多瘦人火多白者肺氣虛黑者腎氣足形色旣殊藏府亦異外證雖同治法逈別

주단계(朱丹溪)가 말하기를, 무릇 사람의 형체는 긴 편이 짧은 편만 못하고 큰 편이 작은 편만 못하고 살찐 편이 여윈 편만 못하고 흰 편이 검은 편만 못하고 새싹같은 것(嫩)이 창창한 것(蒼)만 못하고 엷은 편이 두터운 편만은 못한 것이다. 더욱이 살찐 사람에게는 습(濕)이 많고 여윈 사람에게는 화(火)가 많으며, 흰 피부의 사람은 폐기(肺氣)가 약하고 검은 피부의 사람은 신기(腎氣)가 족(足)하다. 사람들은 형색이 저마다 다르고 장부(臟腑)도 역시 다르니,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이 비록 같더라도 치료법은 현저히 구별된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