牙齒之痛因胃中濕熱上出於牙齦之間適被風寒或飮冷所鬱則濕熱不得外達故作痛也寒是標故外用辛溫擦漱之藥熱是本故內服辛凉散熱之劑【『丹心』

○通用「擦牙方」「謝傅笑去散」(方見下)

○手陽明之支脈入齒壅則齒浮虛則宣露挾風則上攻頭面疳則變成齲脫【『直指』

○齒病有開口呷風則痛甚者胃中有風邪也有開口則臭穢不可近者腸胃中有積熱也有齒根腫而痛者胃熱也有痛而動搖者腎元虛也有孔而痛者蟲蝕也【『醫鑑』

○呷風痛甚開口臭穢俱宜當歸連翹飮【『回春』

○寒者堅牢而痛熱甚則齒動齒齦袒脫作痛不已【『東垣』

○得淸凉痛甚者爲寒口吸凉風痛止者爲熱【『綱目』

○齒痛有風熱風冷熱痛寒痛毒痰瘀血蟲蝕

치통은 위(胃) 속에 있던 습열(濕熱)이 잇몸 사이에 올라갔을 때 풍한에 감촉되거나 찬 것을 마신 것으로 말미암아 습열이 몰리고 맺혀서 밖으로 나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寒)은 표(標)이기 때문에 맛이 맵고 성질이 더운약으로 문지르고 양치해야 한다. 병의 근본은 열이기 때문에 속으로 맛이 맵고 성질이 찬약을 써서 열을 발산시켜야 한다【『단심』】.

○ 이빨을 닦는 약처방이나 「사부소거산(謝傅笑去散)」( 처방은 아래에 있다)을 두루 쓴다.

○ 수양명경의 한 가지가 이빨에 들어가 그 맥이 막히면 이빨이 들뜨고 허하면 이빨이 드러나고 풍을 끼면 머리와 얼굴에까지 올려 치밀어서 아프며 감닉(疳)이 되면 충치가 되거나 이빨이 빠진다【『직지』】.

○ 이빨이 아플 때 입을 벌리고 바람을 맞으면 더 아픈 것은 위(胃) 속에 풍사(風邪)가 있기 때문이다. 입을 벌리면 더러운 냄새가 나서 가까이 할 수 없는 것은 장위(腸胃) 속에 열이 몰려 있기 때문이다. 이뿌리가 붓고 아픈 것은 위(胃)에 열이 있는 것이고 이빨이 아프면서 흔들리는 것은 신(腎)의 원기가 허한 것이며 구멍이 생기고 아픈 것은 벌레가 먹은 것이다【『의감』】.

○ 바람을 들여마시면 더 아프고 입을 벌리면 더러운 냄새가 나는 데는 「당귀연교음」을 쓴다【『회춘』】.

○ 한증일 때에는 이빨이 든든하면서《堅牢》 아프고 열이 심할 때에는 이빨이 흔들리고 잇몸이 벗어지면서 아픈 것이 멎지 않는다【『동원』】.

○ 찬 것을 만나면 더 아픈 것은 한증이고 서늘한 바람을 들이마시면 통증이 멎는 것은 열증이다【『강목』】.

○ 치통에는 풍열(風熱)로 아픈 것, 풍랭(風冷)으로 아픈 것, 열(熱)로 아픈 것, 한사(寒邪)로 아픈 것, 담독(痰毒)으로 아픈 것, 어혈(瘀血)로 아픈 것, 벌레가 먹어서 아픈 것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