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靈樞』曰胃惡熱而喜淸冷大腸惡淸冷而喜熱

○足陽明胃絡脈入齒上縫其病喜寒飮而惡熱飮手陽明大腸絡脈入齒下縫其病喜熱飮而惡寒飮【『入門』

○熱牙痛怕冷水冷牙疼怕熱水不怕冷熱乃風牙痛【『入門』

○胃有實熱上齒痛尤甚宜「凉膈散」(方見火門)大黃酒蒸爲君加知母石膏升麻爲佐煎水頻頻含嚥卽愈【『東垣』

○上片牙痛亦屬足少陰腎經虛熱宜「細辛湯」下片牙痛屬手陽明虛熱有風宜「白芷湯」【『醫鑑』

○微惡寒飮大惡熱飮宜「立效散」【『東垣』

『영추』에 “위(胃)는 뜨거운 것을 싫어하고 시원한 것을 좋아하며 대장(大腸)은 시원한 것을 싫어하고 뜨거운 것을 좋아한다”고 씌어 있다.

○ 족양명위경의 낙맥(絡脈)이 윗잇몸으로 들어갔기 때문에 윗이빨에 병이 생기면 찬 것을 마시기는 좋아하나 뜨거운 것을 마시기는 싫어한다. 그리고 수양명대장경의 낙맥이 아랫잇몸으로 들어갔기 때문에 아랫이빨에 병이 생기면 뜨거운 것을 마시기는 좋아하나 찬 것을 마시기는 싫어한다【『입문』】.

○ 열(熱)로 이빨에 병이 생기면 찬물을 싫어하게 되고 냉(冷)으로 이빨에 병이 생기면 뜨거운 것을 싫어하게 된다. 그리고 찬 것과 뜨거운 것을 다 싫어하지 않는 것은 풍(風)으로 병이 생긴 것이다【『입문』】.

위(胃)에 실열(實熱)이 있으면 윗이빨이 더 몹시 아프다. 이런 데는 「양격산(凉膈散)」( 처방은 화문에 있다)을 쓰는데 술에 축여 찐 대황(大黃)을 주약《君》으로 하고 지모(知母), 석고(石膏), 승마(升麻)를 좌약《佐》으로 하여 물에 달여서 자주 머금었다가 삼키면 곧 낫는다【『동원』】.

○ 족소음신경(足少陰腎經)의 허열로 윗어금니가 아픈 데《上片牙痛》는 「세신탕」을 쓰고 수양명경에 허열(虛熱)과 풍(風)이 있어서 아랫어금니가 아픈 데《下片牙痛》는 「백지탕」을 쓴다【『의감』】.

○ 찬 것을 마시기는 약간 싫고 뜨거운 것을 마시기는 몹시 싫은 데는 「입효산」을 쓴다【『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