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음치법(痰飮治法)

實脾土燥脾濕是治其本【丹心

○虛人中焦有痰胃氣亦賴所養卒不可便攻攻盡則愈虛【丹心

○凡治痰用利藥過多致脾氣下虛則痰反易生而多法當補脾胃淸中氣則痰自然運下乃治本之法也【丹心


비위(脾胃)를 든든하게 하고 비습(脾濕)을 마르게 하는 것이 치료의 기본이다【단심】.

○ 허(虛)하나 중초(中焦)에 담이 있으며 위기(胃氣)가 그로부터 보충받기 때문에 갑자기 담을 몰아내는 약을 써서는 안 된다. 그것은 다 몰아내면 더 허해지기 때문이다【단심】.

○ 담을 치료할 때에 설사시키는 약을 지나치게 쓰면 비기(脾氣)가 처지고 허해지기 때문에 담이 오히려 쉽게 생기고 많아진다. 치료는 반드시 비위를 보하고 중초의 기를 맑아지게 해야 담이 저절로 삭는다. 이것이 바로 근본을 치료하는 방법이다【단심】.


○治痰順氣爲先分導次之然氣升屬火因氣動者曰痰氣宜順氣導痰湯因火動者曰痰火宜淸熱導痰湯(方見上)因濕動者曰濕痰導痰湯通用二陳湯入門

○陽虛腎寒冷痰溢上或昏暈夜喘上氣者八味丸(方見虛勞)黑錫丹(方見入門)鎭墜之【入門

○脾虛不能運化者六君子湯竹瀝 薑汁補中益氣湯半夏 竹瀝 薑汁入門


○ 담을 치료할 때에는 먼저 기를 고르롭게《順》 한 다음에 담을 헤치고 삭게 해야 한다. 기가 위로 올라가는 것은 화(火)에 속한다. 기로 말미암아 담이 동한 것을 담기(痰氣)라고 하는데 순기도담탕을 쓰는 것이 좋다. 화로 말미암아 담이 동한 것을 담화(痰火)라고 하는데 청열도담탕(淸熱導痰湯)( 처방은 위에 있다)을 쓰는 것이 좋다. 습(濕)으로 말미암아 담이 동한 것을 습담(濕痰)이라고 한다. 이때에는 도담탕을 쓰는 것이 좋은데 이진탕도 두루 쓴다【입문】.

○ 양(陽)이 허하고 신(腎)이 차서 냉담(冷痰)이 넘쳐나고 올라가기 때문에 혹 어지럼증이 나고 밤에 숨이 차며 기운이 치밀어 오르는 것은 팔미환(八味丸)( 처방은 허로문에 있다)흑석단(黑錫丹)(처방은 『입문』에 있다)으로 내리눌러야 한다【입문】.

○ 비(脾)가 허해서 음식이 잘 소화되지 않는 데는 육군자탕죽력(竹瀝)강즙(薑汁)을 넣어 쓰거나 보중익기탕반하(半夏)죽력(竹瀝), 강즙(薑汁)을 넣어 써야 한다【입문】.


張子和曰飮無補法必當去水故用汗吐下三法治人常愈然亦有挾寒挾虛之證又有血氣虧乏之人理宜導去痰滯又當補接兼行又難拘於子和之三法也【丹心

○痰生於脾胃治法宜實脾燥濕又隨氣而升宜順氣爲先分導次之又氣升屬火順氣在於降火【醫鑑


장자화(張子和)가 “담음병(痰飮病) 때 보하는 방법은 없다. 이때에는 반드시 수기(水氣)를 빼야 한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땀을 내게 하는 것, 토하게 하는 것, 설사시키는 것 등 3가지 방법을 써서 치료해야 잘 낫는다. 그런데 한증(寒證)과 허증(虛證)이 겹쳤거나 혈기가 부족하면 치료할 때에 몰려 있는 담을 풀려 나가게 하면서 반드시 보하는 것을 겸해야 한다. 그러므로 장자화의 3가지 방법에 구애될 필요는 없다【단심】.

○ 담(痰)은 비위(脾胃)에서 생기므로 치료는 비를 든든하게 하고 습을 마르게 해야 한다. 그리고 담은 기를 따라 위《上》로 올라가기 때문에 먼저 기를 고르롭게《順》 하고 다음에 담을 헤치고《分》 삭게 해야 한다. 기가 위로 올라가는 것은 화(火)에 속하기 때문에 기를 고르롭게《順》 하는 것이 화를 내리는 것으로 된다【의감】.


『難經』曰腎主五液化爲五濕濕能生痰痰者因咳而動脾之濕也半夏能泄痰之標不能泄痰之本泄本者泄腎也十棗湯三花神佑丸是也(並見下門)熱痰則淸之用石膏 靑黛 梔子 黃芩 黃連寒痰則溫之用半夏 乾薑 附子 肉桂燥痰則潤之用瓜蔞仁 杏仁 五味子 天花粉濕痰則燥之用蒼朮 白朮 厚朴 茯苓風痰則散之用南星 皂角 白附子 竹瀝老痰則軟之用海石 芒硝 瓜蔞仁 枳殼 便香附食積痰則消之用山査子 神麴 麥芽大要人參 甘草以補脾白朮 半夏以燥濕陳皮 靑皮以利氣茯苓 澤瀉以渗水【丹心


『난경』에는 “신(腎)이 5액(五液)을 주관하는데 5액은 5가지 습으로 변한다. 습은 담을 생기게 한다. 기침하는 데 따라 움직이는 담은 비(脾)의 습(濕)이다. 반하(半夏)이 표(標)에 있는 담은 잘 삭이지만 본(本)註-0181)에 있는 담은 잘 삭이지 못한다. 본에 있는 것을 삭이려면 신(腎)을 사해야 하는데 십조탕삼화신우환이 그런 약이다(처방은 다 아래에 있다).”

○ 열담(熱痰)은 시원하게 해야 하므로 석고(石膏), 청대(靑黛), 치자(梔子), 황금(黃芩), 황련(黃連)을 쓴다.

○ 한담(寒痰)은 덥게 해야 하므로 반하(半夏), 건강(乾薑), 부자(附子), 육계(肉桂)를 쓴다.

○ 조담(燥痰)은 눅여 주어야 하므로 과루인(瓜蔞仁), 행인(杏仁) , 오미자(五味子), 천화분(天花粉) 를 쓴다.

○ 습담(濕痰)은 마르게 해야 하므로 창출(蒼朮), 백출(白朮) , 후박(厚朴), 복령(茯苓)을 쓴다.

○ 풍담(風痰)은 헤쳐야 하므로 남성(南星), 조각(皂角), 백부자(白附子), 죽력(竹瀝)을 쓴다.

○ 노담(老痰)은 물렁물렁해지게 해야 하므로 해석(海石), 망초(芒硝), 과루인(瓜蔞仁), 지각(枳殼), 향부자(香附子) 동변에 법제한 것를 쓴다.

○ 식적담(食積痰)은 삭아지게 해야 하므로 산사자(山査子), 신국(神麴), 맥아(麥芽)을 쓴다.

○ 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인삼(人蔘)감초(甘草)로 비(脾)를 보하고 백출(白朮)반하(半夏)으로 습(濕)을 마르게 하고 진피(陳皮)청피(靑皮)로 기를 잘 돌게 하며 복령(茯苓)택사(澤瀉)로 물기를 빠지게 하는 것이다【단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