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사전】불상 등의 배면에 광명을 표현한 것. 머리 뒤의 원형의 것이 두광(頭光), 등 뒤의 타원형의 것은 신광(身光), 후광(後光), 염광(焰光)이라고도 함. 석가모니불에서 여러 보살에 사용. 두광은 원광(圓光)이라고도 한다. 무장식의 원판 모양에서 연화문, 화염문, 당초문 장식을 지니게 되었으며 연판형 혹은 원형으로 되었다. 신광은 전신광이라고도 한다. 두광과 신광의 이중원광과 배모양의 주형광배가 있다. 두광만 있다가 후에 거신광의 형태가 되었는데 전래되는 동안에 이중원광으로 변형되었음.

【불교】후광(後光). 불 보살의 광명을 상징하고 불상의 등 뒤에 세우는 것. 많은 의장(意匠)이 고안되고 두광(頭光)과 거신광(擧身光)으로 나뉨. 두광은 원래 백호(白豪)에서 발하는 광명이므로 동양회화에서는 측면도에서도 둥글게 묘사되고 있는 것에 반해 기독교 회화는 조각이 사실적으로 얇은 원판을 머리 뒤에 둔 형으로 묘사된다. 이미 인도의 불상에는 아름다운 선 모양이 있는 원광이 만들어지고 있다. 가는 원형의 윤광(輪光), 원 주위의 화염이 상승하여 정형화된 보주광(寶珠光), 빛의 순서를 가는 막대기로 표현한 방사광(放射光)이나 산후광(傘後光)이 있고, 불교의 상징인 윤보(輪寶)나 그 주위에 광염이 붙어 있는 것이 수호신으로 쓰여진다. 불신만의 광배는 신광이라 하는데, 단독으로 있는 것은 없고, 두광 신광을 포함하여 거신광이라 한다. 단지 크고 작은 원을 상하로 겹친 이중 원광으로 상부의 뾰족한 화염속에 두광 신광을 구별한 주형광(舟形光)이 일반적이다. 그 화염(수문, 당초, 천체불 등 여러가지)의 부분에 천인(天人), 가능빈가(迦陵頻迦), 범자(梵字), 화불(化佛) 등을 설치하여 장엄을 더하고 있다.

CreativeMinds Super Tooltip Gloss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