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기초】붓다(Buddha:佛陀)의 형상을 회화·조각 등의 조형형식으로 표현한 것.
엄밀한 의미로 불(佛)이란 여래(如來)를 가리키는 것이므로 불상이라 하면 여래의 상(像)을 의미하고, 그 밖에는 보살상(菩薩像)·신장상(神將像) 등으로 구분하지만, 실제로는 넓은 의미에서 그 모든 것을 포함하여 불상이라고 한다.『증일아함경(增一阿含經)』과 같은 경전상의 기록에 의하면, 석가 재세시에 코삼비국[?賞彌國]의 우전왕(優塡王)과 코살라국[拘隆羅國]의 파사익왕(波斯匿王)이 각기 전단목(?檀木)과 자마금(紫磨金)을 사용하여 불상을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내용은 전설적인 것이고 불멸 후 약 500여 년 간은 불상이 조성되지 않았음이 확실시되고 있는데, 이 시대의 예배 대상은 탑·보리수·금강보좌(金剛寶座) 등의 상징적인 대용물이었다. 불상 출현 이전의 이 시기를 무불상시대(無佛像時代)라 한다. 불상의 발상지에 대해서는 간다라 지방이라는 설(說)과 마투라 지방이라는 설의 논쟁이 있으나 최근에는 간다라와 마투라에서 각각 독자적으로 거의 동시에 발생하여 점차 전파되었다는 설이 유력시되고 있다.//[세계사사전] 부처를 조형적으로 표현한 조각상.
석가모니의 입멸 후 무불상(無佛像) 시대를 거친 뒤, 1세기 말 무렵 간다라, 마투라 등지에 불상이 출현하였다.
대승 불교가 일어남에 따라 속인(俗人)도 여래(如來)가 될 수 있는 보살도(菩薩道) 수행이 중시되어, 석가모니 이외의 여래도 인정하는 등 시야가 확대됨으로써 아미타, 약사, 관음, 문수 등 다수의 여래상, 보살상 및 범천(梵天), 제석천(帝釋天), 사천왕(四天王) 등 천부신장이 만들어졌다.
우리 나라에서 불상은 시대에 따른 특성을 보이며 양식이 발달하여 왔다. 4세기 말 불교가 전래된 이후 불상이 만들어졌으며, 불상 표현 기술이 최고 수준에 이른 것은 통일 신라 시대였다. 중국 당나라와 일본 나라(奈良)의 불교 문화와의 교류를 통해 신라의 고유한 불상 양식이 형성되었는데, 이는 고려 시대에까지 이어져 다양한 양식으로 발전하였다.

【佛敎辭典】佛之眞影也, 通雕像鑄像畫像而言, 佛使優塡王始造之, 爲住持之佛寶, 使在世滅後之四衆以眞身之想, 而信敬之. 大乘造像功德經, 佛說作佛形像經, 佛說造立形像福報經, 造塔功德經, 佛說造塔延命功德經等, 皆詳說造像之功德. 圓覺經曰 : 「若復滅後, 施設形像, 心存目想, 生正憶念, 還同如來常住之日.」 釋氏耍覽中曰 : 「宣律師云 : 造像梵相, 宋齊間皆唇厚鼻隆, 目長頥豐, 挺然丈夫之相. 自唐以來, 筆工皆端嚴柔弱似妓女之貌, 故今人誇宮娃如菩薩也.」 {⇒-0-1-166242-10964}

CreativeMinds Super Tooltip Glossary